전주문화재단 문화지원사업

스킵 네비게이션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보도 스크랩

제목
[새전북신문]작고 예술인 회고전으로 예술인을 다시 그리다
이름
전주문화재단
일자
2018-12-26
내용


한문화갤러리, `숭고(崇高) - 권영술, 배형식, 황소연전'

전주문화재단은 전주 백인의 자화상 사업의 일환으로 20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한문화갤러리에서 작고 예술인 회고전 ‘숭고(崇高) - 권영술, 배형식, 황소연전’을 갖는다.
2012년 시작한 <전주 백인의 자화상> 사업은 전주를 연고로 활약한 원로·작고 문화예술인의 숭고한 예술적 가치를 조명하고자 만들어졌다. 세부 사업으로 예술인과 그의 작품에 관해 체계적으로 기록·정리하는 ‘전주예술사’와 인문학 콘서트를 개최하여 이를 확산코자 하는 ‘나의 삶, 나의 예술’, 그리고 작고 예술인을 재조명하기 위한 ‘예술인 다시 그리기’가 있다.
그동안 추진현황으로는 올해 선정된 문학분야 송하선, 故오하근, 미술분야 송계일, 故 권영술, 故 배형식, 故 황소연, 음악분야 유영수 이상 7명을 포함, 모두 52명의 기록을 완료했다. 인문학 콘서트인 ‘나의 삶, 나의 예술’은 열다섯 차례 진행했다.
올해 ‘예술인 다시 그리기’는 전주를 연고로 활동한 작가 3인의 예술성취를 탐색하는 회고전으로 故 권영술, 故 배형식, 故 황소연 작가의 일대기를 보여주는 아카이브와 생애 작품 중 대표작을 선정, 기획했다.
고 권영술 작가(1920~1997)는 완주 출신으로 동경 일본미술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군산중학교와 신태인중·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전북 구상조각의 선구자라고 할 수 있는 故 배형식 작가(1926~2002)는 무주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조소과를 졸업하고 원광대학교 미술대학 교수로 재직하였다. 故황소연 작가(1937~2013)는 완주 출신으로 전주대학교 미술학과, 홍익대학교 대학원 회화과(서양화전공)를 졸업하고 전주대학교 초대 예체능대학장, 전북미술협회 8, 9대 회장을 지냈다.
전시 개막식 겸 부대행사도 특별하게 준비했다. 20일 오후 3시에 진행되는 작고 예술인 세미나가 그것이다. 故 권영술 작가를 기록한 김선태(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故 배형식 작가를 기록한 최병길(원광대학교 미술과 교수), 故 황소연 작가를 기록한 서철원(소설가)의 발제와 김선정(전주문화재단 문화진흥팀장)의 사회로 진행된다. 또한 전시를 위해 도움을 주신 분들과 참여 작가의 유가족이 함께하여 더욱 의미 있는 자리가 될 터이다.
정정숙 대표이사는 “전시를 위해 많은 분들이 도와주었다"면서 " 故 권영술 작가, 故 배형식 작가, 故 황소연 작가의 작품을 통해 예술가로서의 경로와 발자취를 되짚어 보고, 전주의 자연과 감수성을 담아낸 작고 예술인의 창작 세계를 감상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이종근 기자/18.12.19.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전주문화재단이(가) 창작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스킵 네비게이션